“잘나간다던 러시아 경제 붕괴하고 있다”

August 03 , 2022 8:33 AM
경제 러시아 경제 붕괴

미국 예일대 대학원 보고서, 외국기업 1000여곳 사업 철수

 

러시아 경제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가해진 서방 제재로 붕괴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인도 등에 기름을 팔아 오히려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알려진 지금까지의 사실과는 정반대 해석이다. 이 분석이 맞는다면 겨울이 다가올수록 러시아에 유리할 것이라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판도도 뒤바뀔 수 있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제프리 소넨필드 미국 예일대 경영대학원 교수 연구진의 보고서를 인용해 “(서방)제재는 러시아 경제에 막대한 타격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118쪽 분량의 보고서는 최근 러시아 경제 상황에 드리운 낙관론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에 나선다. △대(對)유럽 수출입 통계 △석유·가스 월별 생산량 △자본 유입 및 유출 등 주요 자료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러시아 입맛대로 선별된 통계를 기반으로 한 잘못된 예측이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우선 러시아의 실물 경제 상황이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공급 부족과 물가 상승,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소비자 지출과 소매 매출이 전년 대비 20% 이상 감소했을 것으로 추산됐다.

 

여기에 외국기업과 고급 노동력의 ‘엑소더스(이탈)’는 부담을 더한다. 러시아 국내총생산(GDP)의 40%를 책임지던 약 1,000개의 외국기업이 러시아에서 사업을 접거나 축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러시아 고용의 12%인 500만 개 일자리가 사라진 셈이다. 고도의 교육을 받고, 기술적으로 숙련된 인력 50만 명도 러시아를 떠났다.

 

제일 큰 타격을 받은 분야는 자동차 산업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부품의 95%를 수입에 의존하는 탓에 에어백이나 잠김방지 브레이크 장치(ABS), 안전벨트 등이 없는 자동차가 생산되는 실정이다. 외제차 판매는 완전히 중단됐다. 보고서는 “러시아 내수 경제는 떠나가 버린 외국기업과 수입품, 인재를 대체할 능력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완전히 멈춰 섰다”고 평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