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도광산, 내년 유네스코 등재 무산

July 29 , 2022 9:00 AM
사회 일본 사도광산 내년 유네스코 등재 무산

“추천서 미비” 심사 절차 중단

 

조선인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강제 노역했던 사도 광산을 내년에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계획이 사실상 무산됐다. 유네스코가 일본이 낸 세계문화유산 추천서에 미비점이 있다며 심사 절차를 중단했기 때문이다. 일본은 2024년 등록을 다시 추진할 방침이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유네스코 사무국에 재고를 거듭 요구했지만, 27일 최종 불가 통보를 받았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매우 유감이지만 어쩔 수 없다”며 “가능한 한 조기에 (다시) 심사를 받고 세계유산으로 확실히 등록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라”고 정부에 지시했다. 스에마쓰 신스케 문부과학장관은 28일 기자회견에서 “내년 2월까지 추천서를 다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심사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사실상 개점 휴업 중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 올해 위원회 의장국이 러시아인 탓에 회의가 무기한 연기됐다.

 

일본 니가타현 사도섬에 있는 사도광산은 에도 시대(1603~1868)엔 금광으로 이름을 날렸고, 태평양전쟁이 본격화한 이후엔 구리, 철, 아연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활용됐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