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2도움·케인 멀티골

July 25 , 2022 10:09 AM
연예·스포츠 토트넘

레인저스에 2-1 역전승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의 도움으로 케인이 2번째 골을 넣고 함께 포옹하고 있다. [로이터]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의 도움으로 케인이 2번째 골을 넣고 함께 포옹하고 있다. [로이터]

손흥민(30)과 해리 케인(29)의 찰떡 호흡을 앞세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프리시즌 세 번째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토트넘은 23일 영국 글래스고의 아이브록스 경기장에서 열린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친선 경기에서 2-1로 역전승했다.

 

손흥민과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전방에 선발로 출격해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두 골이 케인의 발끝에서 나왔고 이를 모두 손흥민이 도왔다.

 

선제골은 레인저스가 기록했다. 전반 24분 안토니오 촐락이 문전에서 찬 슛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0-1로 끌려간 토트넘은 후반전에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5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하프라인 부근부터 공을 몰고 쇄도한 뒤 왼쪽에 있던 케인에게 패스를 내줬고, 케인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차 동점골을 뽑아냈다.

 

6분 뒤에는 케인의 역전 결승골까지 터졌다. 손흥민이 뒤에서 넘어온 공을 가슴으로 받은 뒤 패스로 연결했고, 케인이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2-1을 만들었다.

 

EPL에서 통산 최다인 41골을 합작한 손흥민-케인 듀오는 새 시즌을 앞두고도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팀 공격의 중심에 섰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