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염 인플레’이어 ‘폭염 인플레’온다

July 19 , 2022 9:17 AM
사회 폭염 인플레온다

프랑스 밀 7%·이탈리아 30% 등

 

역대급 불볕더위로 유럽이 펄펄 끓으면서 올해 작물 수확량이 예년보다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식량 위기가 커진 상황에서, 세계인의 식탁엔 또 하나의 비상등이 켜지게 된 셈이다. 무더위가 곡물 가격을 밀어 올리는 ‘히트플레이션(열+인플레이션)’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7일 미국 뉴욕타임스와 영국 가디언 등을 종합하면, 남서부 유럽을 덮친 최악의 폭염으로 유럽연합(EU) 최대 밀 수출국인 프랑스에서는 케이크와 쿠키 재료로 사용되는 연질 밀(soft wheat) 수확량이 작년보다 7.2%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섭씨 40도를 웃도는 기록적 폭염과 가뭄으로 곡물이 마를 것을 우려한 농민들이 일찍 수확에 나서면서 예년만 못한 결과를 받아 들게 됐다고 프랑스 농림식품부는 설명했다.

 

전 세계 밀의 17.6%를 생산하는 EU 역시 수확량 감소를 기정사실로 본다. 이들은 폭염을 고려, 올해 연질 밀 추정 수확량을 기존보다 500만 톤 줄였다.

 

이탈리아에서는 70년 새 최악의 폭염으로 최대 곡창지대인 북부 지역을 따라 흐르는 ‘젖줄’ 포강이 바싹 말라가고 있다. 밀, 쌀 등 국가 전체 곡물의 40%가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탓에, 올해 수확량이 지난해보다 30%가량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가뭄으로 입은 농산물 피해 규모는 최대 30억 유로(약 4조600억 원)에 달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분석이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