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기독교인 된다는 것은 ‘사형선고’

September 07 , 2021 9:32 AM
종교 북한 기독교인

USCIRF 북한 기독교 탄압 실상 보고


 북한 학생들이 지난 8월 16일 해방절 76주년을 기념하는 무용 공연을 펼치고 있다. [로이터]
 북한 학생들이 지난 8월 16일 해방절 76주년을 기념하는 무용 공연을 펼치고 있다. [로이터]

‘국제 종교 자유 위원회’(USCIRF)가 북한 내에서 기독교인 당하는 처참한 종교 탄압의 실상을 보고했다. 연방 정부 산하 독립 기구인 USCIRF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김정은 정권은 최근까지도 독재 정권 유지라는 명분을 앞세우며 심각한 종교 자유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만 68건의 종교 자유 침해 사례가 지적됐는데 북한 정권은 학교, 직장, 공공 기관 등을 통해 기독교 흔적 지우기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탈북자의 증언을 참고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내 학교에서는 기독교 선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는 교육이 실시되고 있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영되는 ‘선교사’라는 제목의 영화는 한 미국인 선교사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는 일제 강점기에 한국에 선교사로 입국한 미국인 선교사가 어려운 아이들을 돌봐주는 척하면서 뒤로는 사기를 친다는 선교사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어릴 때부터 이런 영화를 본 북한 학생들은 선교사는 악이라는 인식을 갖고 자란다로 보고서는 지적했다.

 

2011년 함경북도 온성군에서 기독교를 믿던 주민 권은솜씨가 손주와 함께 총살형으로 처형당한 사실도 지적됐다. 당시 총살은 온성군 하정리 외곽 지역에서 벌어졌으며 일부 지역 관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일어났다. 보고서는 북한 정권의 이 같은 기독교 탄압이 독재 체재 유지를 위한 이른바 ‘10대 원칙’이란 명분을 앞세워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종교 박해국 감시 단체 오픈 도어스 USA의 조사에서 북한은 이미 수년째 세계 최악의 종교 탄압 국가로 지목되고 있다. 오픈 도어스는 “북한에서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은 사형 선고나 다름없다”라며 “운 좋게 사형 당하지 않으면 정치범으로 노동 교화소에 보내진다”라고 북한 내 기독교 박해 실상을 밝혔다. 김정은 정권은 최근 노동 교화소 규모 확대에 나서고 있으며 약 5만 명~7만 명에 달하는 기독교인이 노동 교화소에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