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편견과 폭력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한다.

 

이날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는 아시아계 미국인과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도서지역인을 상대로 한 차별 철폐를 위해 백악관 차원의 별도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아시아계 미국인 등 대상으로 경제적 안정책과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해주고, 언어접근성을 확대해 줄 방침이다.

 

백악관은 “아시아계 미국인과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도서지역인 등은 우리 사회·경제·문화에 매우 중요한 공헌을 하고 있지만, 장기간 형평성, 정의 및 기회에 대한 체계적인 장벽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실현할 수 없었고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가 이들의 안전과 존엄을 계속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코로나19 대유행과 일부 정치지도자들의 혐오 발언들은 아시아계에 대한 편견과 폭력, 혐오감정의 비극적으로 급증했다”면서 “연방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반아시아계 편견을 완화하고 아시아계들에 대한 형평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미국에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 범죄가 급증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쿵 플루’와 같은 용어로 지칭한 것이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를 부추겼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압도적 찬성으로 의회를 통과한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에 지난 20일 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