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에서 가짜 코로나19 백신 접종 카드 판매가 기승을 부리면서 수사 당국이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위조상품 거래를 추적하는 브라우저 확장 프로그램 ‘페이크스팟(Fakespot)’사의 사우드 칼리파 CEO는 “올초부터 이베이, 엣시, 쇼피파이 등 전자상거래 사이트를 통해 가짜 백신 접종 카드가 판매되고 있으며, 페이스북에서도 관련 광고가 성행한다”며 “거래된 가짜 카트는 수천 장에 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가짜 백신 접종 카드가 판매되는 이유는 백신 접종이 쉬워졌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인 이유로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들이 실생활에서 접종 카드가 필요하자 가짜 카드라도 구매하려고 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가짜 백신 접종 카드는 평균적으로 20~60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백신 접종 카드는 가로 4인치, 세로 3인치 크기의 종이에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로고가 인쇄된 것으로 온라인 견본까지 올라와 있어 위조가 용이하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카드에는 접종자의 이름과 생년월일, 백신 제약회사, 백신 랏넘버(Lot Number), 백신 접종 날짜, 접종 센터명 등이 기입돼 있다.

 

전미 법무장관협회(NAAG)는 성명을 통해 전자상거래 회사들에게 가짜 백신 접종 카드 판매를 방지하는 데 적극 협조해 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연방수사국(FBI) 등 수사당국은 “소셜미디어에 백신 접종카드를 사진찍어 게시하는 일은 신분 도용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민들 또한 조심해야 한다”며 “백신 접종카드를 위조해 판매할 경우 5,000달러 이하의 벌금형 또는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오렌지카운티 정부는 주민들의 반발 속에 디지털 백신 여권을 발급하는 계획을 전격 중단했다.

 

지난 11일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 회의장 외부에서는 수백여명의 주민들이 모여 백신 여권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수퍼바이저 5명 중 크리스티나 폴리 수퍼바이저는 유일하게 찬성 입장을 고수했고, 나머지 4명의 수퍼바이저들은 백신 여권에 반대 입장을 보이며 관련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고 표결했다.

 

<석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