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성 232표, 반대 197표..공화 10명 찬성

임기중 두번째, 상원 67명 찬성해야 확정

 

 

연방하원은 13일 5명의 사망자를 낸 시위대의 의회 난입사태 책임을 물어 내란 선동 혐의를 적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가결했다.

탄핵 여부는 이후 이어질 상원의 심리와 표결을 통해 최종 결정된다. 탄핵이 최종 확정되려면 상원의원의 2/3인 67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공화당 의원 중에도 1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하원에서 처리된 것은 2019년 말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이어 두 번째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미 역사상 처음으로 하원에서 두 번의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낸시 펠로시(민주)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패배 승복 거절, 그리고 이어진 선거결과를 뒤집기 위한 집회에서 지지자들에게 내란을 선동한 것은 의회에 다른 선택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투표에 앞선 토론에서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에 대해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이 반란을 선동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대해 반복적으로 거짓말을 했다면서 상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아 탄핵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화당 하원 권력서열 3위인 리즈 체니(와이오밍) 의원총회 의장은 미국의 어느 대통령도 이 보다 더 크게 직무선서를 위반한 자는 없을 것이라며 트럼프를 비난하고 탄핵소추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조셉 박 기자,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소추안 표결 결과가 하원TV에서 제공하는 TV방송 화면에 비치고 있다.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탄핵 소추안을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미국 하원TV 제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소추안 표결 결과가 하원TV에서 제공하는 TV방송 화면에 비치고 있다.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탄핵 소추안을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미국 하원TV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