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작업 재검표는 감사, ”정직한 검표 요구”

선거관리 공무원에 대한 위협 수사 개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3 대선에서 수작업 재검표 끝에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증한 조지아주에 추가 재검표를 요청했다고 22일 AJC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 법률팀은 21일 성명을 내고 "조지아주에 재검표 신청서를 냈다"면서 "우리는 모든 합법적인 투표가 개표되도록 조지아주 법과 미국 헌법에 따랐는지 여부를 확실하게 보장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캠프는 재검표가 정확히 이뤄지려면 '서명 확인 작업'이 포함돼야 한다며 "서명 확인 과정이 없으면 재검표를 해도 앞선 개표와 마찬가지로 가짜에 불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각 카운티에 도착한 우편투표는 개봉에 앞서 서명이 유권자등록 시 서명과 일치하는지 확인하고 이후 분리되기 때문에 주 선거관리 실무자들은 추가작업이 필요없다는 입장이다. 데이빗 퍼듀 및 켈리 로플러 연방상원의원 결선 공화당 후보들은 트럼프의 이 같은 불가능한 서명 대조작업 주장에 동조하며 21일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연방수사국(FBI)과 조지아수사국(GBI)은 조지아주 선거관리 공무원에 대한 위협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개브리얼 스털링 주 선거시스템 국장은 21일 트워터를 통해 자신이 수 차례의 위협을 받아 경찰에 자택 주위 경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자신의 이메일에 대한 여러 차례 해킹 시도에 대해서도 알렸다.

주 내무차관 조던 푹스도 21일 두 수사기관이 브랫 래펜스퍼거 내무장관과 그의 사무실 직원에 대한 위협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조지아주는 주법상 격차가 0.5% 포인트 이하면 패자가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주 당국은 최초 기계 개표에서 바이든이 근소하게 승리한 것으로 나오자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지난 13일 전체 투표용지 약 500만 장에 대한 수작업 재검표를 시작했다.

그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1만2천670표 차이(0.25%포인트)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고 전날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이를 공식 확정했다.

다만 이 재검표는 득표 격차가 작을 경우 기계 검표의 정확성을 입증하기 위해 수작업으로 다시 검표해야 한다는 주 규정에 따른 것으로, 패자가 요청한 재검표로 인정되지 않았다.

트럼프 진영의 재검표 요구는 수작업이 아닌 기계로 진행될 예정이며, 조지아주 납세자의 세금으로 비용이 충당될 예정이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