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와 박고운씨

입에 재갈 물리고

손발 결박 수법 잔인

 

40대 한인 여교수가 남편을 결박하고 재갈을 물리는 등의 수법으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해 한인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아이오와주 웨스트 드모인 경찰에 따르면 심슨칼리지의 경제학과 조교수로 재직 중인 한인 박고운(41·사진)씨가 19일 자신의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기소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5일 오전 10시30분께 웨스트 드모인 시내 트루 파크웨이의 자택에서 남편 남성우(41)씨를 의자에 앉혀 놓은 채 입안에 옷을 가득 집어넣어 재갈을 물리고 양손과 양발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꽁꽁 묶어 남씨가 질식해 숨지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씨는 남편 남씨가 이날 오후 6시45분께 의식을 잃자 911에 전화해 응급구조를 요청했고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박씨는 남편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남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후 끝내 숨을 거뒀다.

남씨의 사인을 조사한 경찰은 자연사나 자살 흔적이 없다는 점 등을 미뤄 타살로 인한 죽음으로 보고 부인 박씨를 추궁한 끝에 사건 발생 나흘만인 지난 19일 박씨를 남편 살해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은 “박씨는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 입에 재갈을 물리고 손과 발을 결박하는 데 사용했던 범행 증거품들을 은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수건으로 남씨의 머리와 눈을 가리는가 하면, 덕 테이프로 머리 부위를 꽁꽁 묶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박씨의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남씨의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박씨는 남편이 사망한 다음날인 16일 수강생들에게 “당분간 휴강하고, 중간고사도 연기하겠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 강의를 수강한 한 심슨칼리지의 한 학생은 “박 교수가 자신을 미혼여성이라고 소개하며 가족들은 한국에 있다고 말해 결혼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전했다.

1급 살인과 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씨는 현재 달라스카운티 구치소에 수감 중이며 5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박씨는 지난 2010년 뉴욕대(NYU)에서 경제학 석사를 취득한 후 2015년부터 이 대학에서 조교수로 재직했으며, 2017년에는 뉴욕시립대(CUNY)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금홍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