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0, AI가 알아서 사진 보정

10배 확대해도 화질 손상 없어

휴대성 대중화에 초점 둔 Z플립

시간 날짜 뜨는 외부 알림창 눈길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 플래그십 폰 갤럭시S20 시리즈와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미래 10년을 여는 첫 타자다. 지난해 갤럭시S10 5G, 갤럭시노트 10 등을 통해 5G 폰 시대를 이끌어온 삼성전자가 갤럭시S20 시리즈로 주도권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또 갤럭시 폴드로 새로운 폼팩터인 폴더블폰의 가능성을 확인한 삼성전자가 갤럭시Z플립을 통해 폴더블폰의 대중화에도 성공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갤S20, 배터리용량도 역대급

갤럭시S20 시리즈는 갤럭시S20 갤럭시S20+ 갤럭시S20울트라 등 세 가지 모델로 구성된다. 전작 갤럭시S10시리즈를 네 가지(갤럭시 S 10e, S10, S10+, S10 5G)로 구분해 다양한 수요층을 끌어들인 것처럼 올해도 모델별 특징과 가격을 세분화해 판매량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세 가지 모델은 화면 크기부터 카메라까지 각기 다른 특징을 가진다. 화면은 갤럭시S20 6.2인치, S20+ 6.7인치, S20 울트라 6.9인치 등 상위 모델로 갈수록 점차 커진다. 배터리 용량 역시 4,000 4,500 5,000㎃ h 순으로 늘어난다.

가장 주목받는 기능은 카메라다.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0울트라의 경우 갤럭시 시리즈 최초로 1억 800만 화소에 달하는 카메라가 후면에 탑재됐다. 이 밖에 4,800만 화소의 망원, 1,200만 화소의 초광각, 비행시간거리 측정(ToF) 카메라까지 총 네 개의 후면 카메라를 장착하고 있다. 이 가운데 망원 카메라는 10배까지 화질 손상이 전혀 없는 광학 줌을, 100배까지 디지털 줌을 지원한다. 100배로 확대할 때 사진이 깨지는 것을 막기 위해 구글과 손잡고 인공지능(AI)이 사진을 스스로 보정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0울트라 후면에 스페이스 줌(space zoom) 을 새겨 넣으며 적극적으로 100배 줌 기능을 내세우고 있다.

갤럭시S20와 갤럭시S20+는 후면에 6,400만 화소 카메라를 포함해 각각 트리플(3개), 쿼드(4개)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1억 화소와 100배 줌 렌즈를 통해 DSLR을 대체할 만한 카메라 성능을 내세우는 동시에 메모리(램) 역시 PC를 넘어서는 사양을 갖추고 있다. 갤럭시S20갤럭시S20+는 12GB 램을, 갤럭시S20울트라는 스마트폰 최초로 16GB 램을 탑재했다. 16GB 램은 역대 스마트폰 중 가장 높은 용량이며 중급 이상의 PC와 비슷한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올해 다양한 5G 서비스가 나오는 만큼 애플리케이션을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램 용량을 확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고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최소 124만 8,500원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0 124만 8,500원 갤럭시S20+ 135만 3,000원 갤럭시S20울트라 159만 5,000원으로 알려졌다. 

■작아지고 더 강해진 갤럭시Z플립

갤럭시Z플립은 지난해 10월 삼성전자가 개발자 회의를 통해 살짝 공개했을 때부터 모든 관심의 중심에 놓여 있었다. 좌우로 펼쳤을 때 대형 화면을 통해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다는 점에 집중한 갤럭시 폴드와 달리 갤럭시Z플립은 휴대성에 초점을 맞췄다.

이에 따라 접을 때는 한 손에 쏙 들어올 만큼 작아지고 조개껍질처럼 위아래로 펼치면 6.7인치의 길쭉한 화면이 나타난다. 접었을 때도 날짜와 시간 등 기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1.06인치의 작은 화면이 외부에 탑재돼 있다. 갤럭시 폴드 출시 전 발생했던 스크린 결함 논란은 갤럭시Z플립에서는 불거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 폴더블폰이 화면에 플라스틱 소재인 투명 폴리이미드(CPI) 필름을 사용한 것과 달리 갤럭시Z플립은 초박형 강화유리(UTG)가 적용됐다.

접고 펼치는 폴더블폰의 특징을 살려 일정 각도에서 고정할 수 있는 기능도 포함됐다. 예를 들어 90도 각도까지만 펼쳐 갤럭시Z플립을 고정시킨 뒤 셀피를 찍거나 영상통화를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카메라는 1.06인치의 작은 화면 옆으로 2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모두 1,200만 화소다. 전면에는 1,000만 화소 렌즈 1개가 탑재돼 있다.

가격은 갤럭시 폴드의 첫 출고가 239만 8,000원(현 199만 8,700원)보다 대폭 낮은 150만~160만 원대 일 것으로 관측된다. 갤럭시 폴드는 높은 가격과 한정된 수량으로 인해 일부 얼리어답터에 한해 구매가 이뤄졌다. 하지만 100만 원대인 갤럭시Z플립의 경우 소비자층이 더 넓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시Z플립은 퍼플과 블랙 등 두 가지 색상으로 구성된다.                      <권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