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LA 국제공항(LAX)을 출발한 여객기가 이륙 직후 엔진에 불이 붙으면서 긴급 회항해 비상착륙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연방항공청(FAA)에 따르면 300명 이상의 승객들이 탑승할 수 있는 필리핀 항공 소속 보잉 777 여객기가 이날 오전 11시15분 필리핀 마닐라를 향해 이륙한 직후 오른쪽 날개 밑의 엔진이 갑자기 커다란 불길에 휩싸였다.

이 여객기의 조종사들은 LAX에 긴급히 기체 이상을 보고하고 회항 결정을 내려 이륙 약 45분 만인 이날 정오께 LAX 활주로에 무사히 착륙했다고 공항 당국은 밝혔다.

이날 회항 사태에 따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21일 LAX를 출발한 필리핀 항공 소속 여객기의 엔진이 이륙 직후 화염에 휩싸여 있다. <트위터 캡처>
21일 LAX를 출발한 필리핀 항공 소속 여객기의 엔진이 이륙 직후 화염에 휩싸여 있다. <트위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