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3천여명 포함 


트럼프 행정부가 유학·연수생(F·M) 중 비자 체류 기한을 넘겨 장기 체류하는 소위 ‘오버스테이’(overstay) 불법체류자들을 집중 추적하고 있다. 특히 한국 출신 유학·연수생들은 약 3,000여명이 체류시한을 넘겨 미국에 눌러 앉는 불법체류 신분인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이민정책연구소(CIS)가 지난 26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유학·연수생 중 미국에 눌러앉은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들은 지난해 6만8,593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유학·연수생의 약 3.7%가 오버스테이 상태인 셈이다.

.지난해 유학·연수생 오버스테이 불체자들 중 한국 출신은 3,069명(2.7%)으로 국가별 수치로 비교했을 때 중국,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에 이어 5번째로 높았다.

한국에서 미국에 왔다가 눌러앉은 유학·연수생 출신 오버스테이 불법체류자들은 2017년의 3,429명(3.2%)과 비교해 10.5% 포인트 감소한 것이지만 이는 전체 한국출신 유학·연수생들이 해마다 줄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서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