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먼 여행... 좋은 반려자와는 외롭지 않아"


"아직도 첫번째 기념일 느낌"

유신탄압 피해 70년대 이민

신앙 속 서로 존중하고사랑 

"세 자녀 잘 자라 늘 고마워"





"늘 고맙죠. 아내는 친구이고 비즈니스 파트너이면서 존중의 대상이예요"

"욕심을 버리고 남편 뜻 순종하니 하나님이 애들도 잘 되게 하신 것 같아요"


연합장로교회 은퇴장로인 권오승(82)·권인옥(80)씨 부부는 지난 10일 결혼 기념일을 맞았다. 벌써 57번째 맞는 결혼 기념일이지만 첫번째 결혼 기념일의 설렘이 아직도 남아 있다는 이 부부의 행복한 가정 꾸리기 비결(?)을 듣기 위해 직접 자택을 방문했다. 


11일 기자를 맞은 권오승씨는 82세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건강하고 정정해 보였다. 결혼생활 57주년을 맞은 소감에 대해 묻자 “아내에 늘 고마움을 갖고 있다”면서  “아내는 단순한 아내 이상의 친구고,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늘 의논의 대상이었다"고 말했다.

아내인 권인옥씨의 첫 마디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우리는 서로 존중하고, 사랑하면서 주일을 지키고 하나님을 섬기려 노력했다”면서 “신앙 안에서 긍정적 사고로 욕심을 버리고 남편의 뜻에 순종하려 노력하니 하나님이 자녀들도 잘 되게 하신 것 같다"고 회고했다. 


권오승씨와 아내 권인옥씨는 1961년에 결혼했다. 하지만 결혼생활은 시작부터 순탄하지 않았다. 남편 권씨가 고려대를 졸업하고 신문사 수습기자로 일하던 중 지인들의 권유로 정치에 발을 들여 고향인 경기도 이천에서 민주당 후보를 돕던 중 초등학교 동창인 사회주의 정당 후보를 금전적으로 도운 것이 문제가 돼 공민권 제한을 받게 됐다. 5.16 쿠데타 직후의 일이다. 유신시절 박정희 정권의 참여 제안을 받았으나 거절했다는 이유로 또 다시 탄압을 받았다. 직장조차 잡기 어려웠고 결국 아내는 파독간호사로 떠나야 했다.


1972년 먼저 미국에 온 아내를 따라 1973년에 애틀랜타에 이민을 왔다. 처음에는 미국에서 공부해 금의환향을 꿈꿨으나 현실과 이상의 괴리는 무척 컸다. 처음 취직한 곳은 식품점. 이곳에서 화장실 및 마당 청소를 했다. 자괴감이 들었다. 


그러나 아틀란타 연합장로교회 창립 멤버로 신앙생활을 하면서 생각을 고쳐 먹고 현실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며 식품점을 열어 남들 보다 더 열심히 일을 하니 돈도 쌓이고 자신감도 생겨났다. 마리에타에서 식품점을 할 때 단골 미국 목사님의 교회에 건축헌금을 한 것을 계기로 소문이 나 가게는 더욱 잘됐다. 기독실업인회 초대회장을 맡아 한경직 목사를 초청해 말씀을 들었는데 “하나님을 찾고 청결하고 정직하게 살면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창대하리라”는 욥기 8장 말씀이 큰 위로가 됐다.


권씨는  “너무 바쁘게 살아 아이들을 잘 돌볼 시간도 없었는데 하나님의 은혜로 공부도 잘했고 반듯하게 잘 자라줬다”며 자녀들에게 고마운 심정도 숨기지 않았다.  이민올 때 아들과 딸이 10살과  8살이었고, 미국에서 늦둥이 딸 아이 하나를 더 낳았다. 

이민 초기 시절 아들은 이름에 ‘범’자가 들어가는데 영어의 ‘Bum’이 나쁜 의미라 놀림을 많이 받았고, 국민의례 때는 내 국기는 태극기라며 성조기에 경의를 표하지 않아 문제가 된 적도 있다. 아침 7시 이전에 일하러 나가 밤 11시에야 돌아오는 아빠를 보려고 딸 아이는 소파에서 잠들었다가 퇴근하는 아빠를 꼭 보고 잠이 들곤 했다. 낙태를 고민하다 미국에서 난 셋째는 일 하느라 할머니가 기르다 보니 3학년이 되어서도 영어가 잘 안돼 학교에 불려간 적도 있었다. 그런 셋째가 고교졸업 때는 차석으로 졸업하면서 가족의 이야기를 전하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감사하자는 연설을 해 해 큰 감동을 준 적도 있다. 아이들 셋 모두 에모리대를 졸업하고 기업의 간부로 또  컨설팅 회사를 경영하게 됐다.


요즈음 젊은세대들에게  권씨는 넬슨 만델라 대통령이 얘기한  ‘우분트’(UBUNTU) 정신을  강조했다.  ‘네가 있기에 내가 있다’는 의미의 우분트는 공동체를 건설하는 정신을 강조한 말로 "가정도 결국 서로를 존중하고 칭찬해 주고 함께 가는 공동체를 지향해야 한다"는 것이 권씨의 지론이다.  권씨는 또 요즘  결혼을 꺼리는 세태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다. 

“가정을 잘 유지하려면 어려운 일을 함께 극복하고 헤쳐 나가려는 마음이 합쳐져야 해요. 결혼생활은 먼 여행과 같아 좋은 반려자와 함께 가면 외롭지 않습니다.  결혼을 겁내지 마세요"   조셉 박 기자


권오승 인옥 부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