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산 용지에 고율관세 부가

소형 신문사 몇달새 비용 40%↑

한인신문사 고강도 구조조정도 



미주 한인신문을 포함한 미 신문업계가 올 해 들어 대폭 인상된 신문용지 값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많은 신문사들이 살아 남기 위해 구조조정에 들어가는 가 하면 아예 폐업하는 업체도 늘고 있다고 12일 AP가 보도했다. 

미국 상무성은 미국으로 수입되는 캐나다산 신문용지에 대해 올 해 1월과 3월 두차례에 걸쳐 고율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번 관세 부과는 미국 내 5개 신문용지 생산업체들이 캐나다 업체들이 자국 정부의 보조를 받아 자신들보다 현저하게 낮은 가격으로 미국에 수출하는 불공정 무역을 시정해 달라는 요구에 대한 결과물이다.

그러나 관세 부과로 가장 어려움을 겪게 된 곳은 캐나다 업체가 아니라 바로 주 소비자인 미국 신문업계다. 이번 관세 부과로 캐나다 업체는 평균 생산원가가 6.53% 상승하는데 그친 반면 미 신문업계는 평균 22% 이상의 비용 부담을 안게 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현재 미 전국적으로는 1,500여개의 일간 혹은 비일간 신문이 발행되고 있다. 여기에 종사하는 인력은 15만 여명으로 20년 전과 비교해 65%, 27만 6,000여명이나 줄었다. 

현재 이들 신문사의 대부분이 갑자기 오른 용지값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3월 말께 켄터키의 한 지역신문 대표는 "몇 주 전과 비교해 비용이 무려 10%나 올랐고 몇 달 새 40% 이상이 올랐다"며 "고비용을 견디기 위해 할 수 없이 발행면수를 줄였다"고 말했다.

한 대형 신문사는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연 3백만 달러 이상의 추가비용 부담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신문사 관계자는 "대형 신문사는 그나마 여력이 있지만 소형 신문사는 생존 자체에 위협을 느끼고 있는 것이 최근의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일부에서는 "미국 신문용지 생산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캐다나 업체 때문이 아니라 신문업계의 수요 위축때문"이라며 이번 관세부가 조치의 부당성을 비판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런 비판에도 캐나다 업체에 대한  관세 부가조치가 취소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미 신문업계는 가뜩이나 광고수입이 줄고 있는 상황에서 용지값 인상이라는 이중 악재가 터져 이제는 생존 자체를 걱정하게 됐다. 벌써부터 인력 감축과 발행면수 축소와 같은 구조조정 소식이 들려 오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미주 한인 신문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미주 중앙일보는 워싱턴DC와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지사 폐쇄를 전격 결정해 미주 한인사회를 놀라게 했다. 이 회사는 여기에 LA 본사 인력에 대한 과감한 구조조정까지 단행했다. 

미주 한인신문 한 관계자는 "중앙일보의 이번 조치가 100% 최근의 용지값 인상 때문만은 아니지만 수익구조 악화에 일정 부분 작용했고 결국 폐업이라는 최후의 조치가 나온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놨다. 

한편 미국 내 신문용지 5개 업체 중 3곳은 워싱턴 주에 있고 그 중 한 곳은 캐나다인 소유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2곳은 조지아와 미시시피에 있고 이 회사들도 모두 캐나다인 소유여서 이번 관세 부가 조치의 최종 희생자는 미 신문사라는 평가다.  이주한 기자 



9e507334f2fe4914ab1da7d16d2e96cd.jpg
위스콘슨주 제인스빌에 있는 한 신문사의 인쇄 직원이 신문을 쌓아 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