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렛허브 조사 평가 

 

51개 지역 중 43위...AL 50위 최악

가장 살기 좋은 곳 1위는 미네소타

 

 

조지아 및 동남부 지역은 여성이 살기에  어느 정도 좋은 곳일까? 조사 결과 전국 51개 주 가운데 조지아는 43위, 사우스 캐롤라이나는 46위, 앨라배마는 50위로 여성이 살기에 최악의 곳으로 분류됐다.  또  테네시는 38위, 플로리다 35위, 노스 캐롤라이나 30위로 하위권으로 평가 받았다. 

인터넷 금융정보사이트 월렛허브가 3월 ‘여성 역사의 달’을 맞아 5일 ‘여성을 위한 최고·최악의 주 2018’ 조사 순위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전국의 주들을 대상으로 여성의 경제적 사회적 웰빙지수 및 건강관리와 환경적 안전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조사에서 조지아는 총점 47.00으로 43위에 선정됐고, 경제적 사회적 웰빙지수면에서는 43위, 건강관리와 환경적 안전도면에서는 39위를 기록했다. 앨라배마는 총점 39.7로 50위였으며, 경제적 사회적 웰빙지수 50위, 건강관리와 환경적 안전도 42위였다. 

조지아는 여성실업률에서 47위, 여성 고교졸업률에서 49위, 여성 보험 미가입률에서 46위를기록해 여성이 살기에 최악의 주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는 불명예를 안았다.  

2018년도 전국에서 여성이 살기 제일 좋은 주에는 미네소타가 올랐다. 미네소타는 총점 78.22에 경제적 사회적 웰빙지수 1위, 건강관리와 환경적 안전도 3위에 올랐다. 또 여성의 기대수명, 보험가입률, 투표율, 성 평등, 일과 육아병행 가능성 등 전반적인 면에서 탁월하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상위권에는 동북부 지역 주들이 많은 반면, 하위권에는 남부 주가 대다수 포함됐다. 조셉 박 기자

 

조지아 주 경계 도로에 설치된 환영간판, 그러나 조지아는 여성이 살기에는 최악의 지역 중 한 곳으로 평가됐다.
조지아 주 경계 도로에 설치된 환영간판, 그러나 조지아는 여성이 살기에는 최악의 지역 중 한 곳으로 평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