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사설 용역 업체까지 동원해 불체 이민자들의 정보 추적에 나선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탐사보도 전문매체인 리빌뉴스에 따르면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은 최근 연방정부 하청 계약 수주를 위한 웹사이트(www.fbo.gov)에 국토안보부(DHS) 불체 및 범법 이민자 추적 단속 작전을 돕기 위한 사업자 공개모집(RFP)을 공고하고 25일 입찰신청서 접수를 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ICE는 RFP에서 입찰 사업체는 한 달에 50만명 가량의 이민자들의 정보를 모니터하고 이를 ICE에 알려주는 것이 주요 역할이라고 밝혔다.
선정 사업체는 불체 및 범법 이민자들의 체포 및 수감된 구치소 정보는 물론 전화번호, 직장, 보험 정보, 페이데이 론 대출 여부, 자동차 등록 번호, 크레딧 히스토리, 송금 기록 등 사실상 모든 정보를 17개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취합, 처리, 분석해 이를 이민당국에 알려주게 된다.
이번 시스템이 구축 되면 이른바 불체자 보호 도시를 표방하는 각 지역정부가 범죄자들의 정보를 연방정부에 넘겨주지 않더라도 ICE는 이를 알수 있어 각 지역정부 구치소에 수감된 이민자들을 체포할 수 있게 된다.  <서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