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우호관계 훼손 경고
한류스타가 희생양 될 것

한반도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반발한 중국이 자국 내 한류 흐름을 차단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릿 저널이 4일 보도했다.
저널은 “중국의 반대에도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하기로 한 한국 정부의 결정이 가장 큰 자산이었던 K-팝 스타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최근 중국 정부는 한국 배우와 가수들의 참석이 예정돼 있던 행사를 잇달아 취소했다. 이에 따라 한국 연예 소속사의 주가는 급락하고 쓸쓸히 남겨진 중국 팬들은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오는 6일 한류스타 김우빈과 배수지가 참석할 예정이었던 베이징 팬미팅은 돌연 연기됐다.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 출연하는 이들은 중국 팬들과 만날 계획이었지만 중국 당국의 새로운 정책에 따라 일정이 미뤄졌다.
배우 이준기는 오는 7일 열릴 예정이었던 영화 ‘네버 세드 굿바이’의 중국 개봉행사에 불참할 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이유는 전해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규제강화로 비자 발급이 미뤄졌거나 중국이 소속사에 행사 자체를 취소하라고 압박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들도 사드 배치에 따른 한·중 우호관계 훼손으로 인해 한류스타가 희생양이 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본격적인 여론몰이에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4일 ‘한국 정부는 자국 드라마가 받게 될 제한과 한류스타의 활동제약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는 제하의 사설을 통해 “사드로 인한 한·중 관계 경색은 한국 연예산업의 침체를 촉발할 것”이라며 “중국은 한국이 받게 될 불이익에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도 “한·미가 중국과 러시아의 경고를 무시하고 사드 배치를 강행한다면 그에 따른 결과를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