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하기 30분 전에

흐린 날에도 발라야





#자외선 차단제 잊지 마세요

미국 암협회(American Cancer Society)에 따르면 15~19세 청소년 암환자의 7%는 피부암인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소아 청소년에게 피부암은 드문 암에 속하지만, 어리다고 피부암 위험에서 안전한 것도 아니다. 전문가들은 직사광선은 피하고, 자외선 차단제는 꼭 바를 것을 권하고 있다.

▲생후 6개월 미만

-직사광선은 피한다. 나무 밑 그늘이나 우산 등을 이용해 햇빛을 차단한다. 아기 옷은 가볍게 입히고 팔과 다리를 커버하며, 햇빛을 차단할 수 있는 챙이 있는 모자를 씌워 목이 타지 않게 예방한다.

-적절하게 옷으로 커버하지 못하는 환경이거나 그늘이 없다면 자외선 차단지수 15 SPF되는 자외선 차단제를 아주 소량 얼굴과 손등에만 살짝 발라준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30분 후 방어 효과가 나타난다.

-햇볕에 많이 그을린 경우 냉찜질을 해당 부위에 해준다.

▲어린이 햇볕 안전

-자외선을 최대한 차단한다. 자외선 차단지수가 높은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는 햇빛 노출을 최소화 한다.

-면소재의 통풍이 잘 되는 옷으로 가볍게 피부 노출을 줄인다.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해 뺨과 귀, 목 등을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한다. 어린이용 선글라스도 UV 보호기능이 있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는 15 SPF 이상으로 옷으로 커버가 되지 않는 부위를 발라준다. 처음에는 소량만 발라서 앨러지 반응이 있는지 살핀다. 눈 주변은 따가울 수 있으므로 조심해서 바른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발진이 나타나면 소아과 주치의에게 문의한다.

-한번 바를 때 1온스 정도 충분히 바른다.

-2시간마다 덧발라준다.

-햇볕에 장시간 노출돼 일광화상이 생겨서 물집이 잡히거나 열이 나면 즉시 의사에게 연락한다.

▲온 가족을 위한 팁

-햇빛은 모래, 물, 눈, 콘크리트 등에서 반사되는 자외선으로도 피부 손상을 입을 수 있다.

-흐린 날도 자외선은 도달한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때는 ‘광범위 스펙트럼’(broad-spectrum) 문구가 써있는 것을 골라야 한다. UVA, UVB 모두 차단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수영 후 땀을 많이 흘렸을 때는 2시간마다 덧바른다.

-옥시벤존(Oxybenzone) 성분은 호르몬 교란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없는 제품을 고른다.

-징크 옥사이드(Zinc oxide) 성분은 코, 뺨, 어깨 등에 바르면 더 효과적이다.

-해마다 헷갈리는 자외선 차단지수는 최소 15이상이면 된다. 숫자가 50+로 높다고 해도 추가적인 차단 효과가 있지는 않다.

-외출하기 30분 전에 바른다. 한편 자외선 차단제를 발랐어도 장시간의 지나친 햇볕 노출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2018052901010016004.jpg
흐린 날이어도 자외선은 피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