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이비인후과학회 '건강지침'
면봉·옷핀으로 귀청소하면 안돼


‘귓구멍 속에 낀 때’.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나오는 ‘귀지’에 나온 설명이다. 이처럼 귀지가 쌓이면 더럽다는 인식 때문에 면봉 등으로 귀지를 파내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귀지가 아예 없어질 정도로 청소를 해서는 안 되며, 그러려고 시도하다가 오히려 귀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미 이비인후과학회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귀 건강 지침을 3일 발표했다.
귀지는 몸이 만드는 정상적인 물질이며, 귀를 보호하는 중요한 기능을 한다는 것이 학회 측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먼지 등 이물질이 귀로 들어오더라도 귀지에 들러붙기 때문에 귓속 깊은 곳으로는 못 들어간다.
학회 지침에는 귓구멍을 너무 깨끗하게 닦지 말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귀를 보호하는 귀지가 없으면 세균 등에 감염되기 쉽고, 귀지를 파내려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귓구멍에 상처가 생길 가능성도 다분하다.
귀 안에 쌓인 귀지는 음식을 씹을 때 턱이 움직이는 등의 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자가 청소’ 기능이 안 돼 귀지가 귓구멍을 막아 버리는 경우는 어린이의 경우 10명 중 1명, 어른은 20명 중 1명 꼴이며 이런 경우 의사의 진료가 필요하다. 학회는 귀를 청소하겠다며 귓구멍에 면봉, 이쑤시개, 열쇠, 옷핀 등을 넣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