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제임스 P. 앨리슨(70) 미 텍사스주립대 MD앤더슨 암센터 교수와 혼조 다스쿠(76) 일본 교토대 명예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1일 이들 2명에 대해 면역체계를 이용한 암 치료법을 발견한 공로로 2018년 노벨생리의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두 사람은 T세포로 알려진 주요 면역세포가 종양 세포를 효과적으로 공격하는 것을 막는 단백질에 대해 연구했다. 앨리슨 교수는 인체 면역체계에서 제동기 기능을 하는 특정 단백질을 연구했다. 그는 만약 이러한 제동기를 해제할 수 있다면 면역세포가 종양을 공격하도록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발견, 이러한 개념을 환자 치료에 있어 새로운 접근법으로 발전시켰다. 혼조 교수는 이와 별도로 면역세포에 있는 또 다른 단백질을 발견했다. 그는 이 역시 일종의 제동기 역할을 하지만, 다른 작동 원리를 지닌다는 것을 밝혀냈다. 

기존 항암제가 암세포나 암 유전자를 직접 공격하는 방식이었다면 두 학자가 연구한 면역억제 단백질은 그 조절을 통해 환자의 면역세포를 활성화함으로써 암을 치료하는 개념이다.

노벨위원회는 이날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2일 물리학상, 3일 화학상, 5일 평화상, 8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올해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 논란으로 문학상 수상자는 1949년 이후 69년 만에 선정하지 않는다.



2018100103144_0.jpg
2018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제임스 앨리슨(왼쪽)교수와 혼조 다스쿠 명예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