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환자 10명 중 7명은 폐경 후 호르몬 변화에 따른 안면홍조, 우울감, 수면장애 등 증상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폐경학회는 지난 11월 ’폐경의 달‘을 맞아 전국 10개 대학병원에서 폐경 및 호르몬 치료를 받는 환자 382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서 전체 환자의 약 69%는 폐경 증상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고 답했다. 폐경 여성은 호르몬 변화로 인해 안면홍조, 우울감, 수면장애와 가슴 두근거림, 발한, 배뇨장애, 성교통, 관절통, 근육통 등의 증상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구체적으로는 피부색, 탄력 및 체중 증가와 같은 외모 변화(13.4%), 수면장애 및 불면증(11.7%), 관절통 및 근육통(11.5%)과 같은 신체적 영향이 일상에 영향을 주고 있었다. 
또 의욕 저하 및 무기력함(9.8%), 부부관계 욕구 저하(9.8%)와 같은 정서적 측면에서의 문제도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폐경 후 동반되는 질환으로는 비만을 꼽는 응답이 3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골다공증 14%, 고혈압 11.9%, 이상지질혈증 10.5%, 자궁 관련 질환 10.2%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폐경 환자 대부분은 적극적인 치료에 나서지 않아 실제 병원을 찾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폐경 환자들이 증상을 느끼고 병원을 방문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2년 이내가 26.4%로 가장 많았다. 6개월 이내가 20.4%, 1년 이내가 18.8%였다. 증상을 느낀 직후 병원을 찾았다는 응답은 14.4%에 불과했다. 
병원을 찾기 전 폐경 증상 완화를 위해서 시도한 방법으로는 ’자연적으로 증상이 완화되기를 기다린다‘는 응답이 39.9%로 가장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