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제임스 가너가 19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LA경 찰 국(LAPD)은 가너가 브렌트우드의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20일밝혔다.

구체적인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자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80세 생일 1주일 후인 2008년 5월 뇌졸중을 앓은 적 있다.

오클라호마 출생인 가너는 1950년대 한국전 참전 후 연예계에 데뷔,TV 서부극 시리즈 ‘매버릭’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다.

이후 TV와 스크린에서 오랫동안연기활동을 했으며 1977년 ‘록포드 파일스’ (Rockford Files)로 에미상을 수상하고, 1987년에는 ‘프라미스’(Promise)를 제작해 또 한차례 에미상을 받았다.


제임스가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