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1곳 판매소에서 팔려
주민들 40만 유로씩 받아


세계 최대 규모의 당첨금으로 이름난 스페인 성탄복권 ‘엘 고르도’(El Gordo)의 1등 행운이 올해는 마드리드 한 동네 사람들에게 돌아갔다.
22일(현지시간) 현지 일간지 엘파이스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올해 엘 고르도의 1등 번호인 ‘66513’이 수도 마드리드의 한 복권 판매소에서 모두 팔렸다. 이 번호 복권을 산 1,650명이 각각 40만 유로(약 41만7,000달러)씩 당첨금을 받는다.
당첨 복권은 일반적으로 스페인 전국의 여러 복권 판매소에서 판매되나 올해는 모두 마드리드의 서민 동네 아카시아스 한 판매소에서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총상금 22억4,000만 유로 규모의 엘 고르도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당첨자를 뽑는 것으로 유명하다.
우리말 ‘뚱보’라는 의미를 지닌 엘 고르도 복권의 역사는 1763년부터 시작됐다. 당첨금을 소수에게 몰아주는 여타 복권들과는 달리 많은 구매자에게 분배해 스페인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성탄복권.jpg

올해 스페인 성탄복권 1등 번호 복권을 판 업소 관계자들이 기뻐하고 있다.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