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뺨을 때린 사건

2019.08.20 21:40

박민 조회 수:255

아가씨 때문에는 다시 울진 않을 거니까요.” 내가 말했다. 그건 거 짓말이었다. 그 말을 한 그때부터 지금까지 그 말은 여전히 거짓선언인 채 내 안에 남아있다. 왜냐하면 난 그때도 이미 그녀 때문에 마음 속 깊이 울고 있었고, 그 이후로도 난 그녀 때문에 늘 고통 받아 왔다는 사실을 잘 알기  때문이다.

이 사건(그녀가 주인공의 뺨을 때린 사건)이 있은 직후 우리는 다시 계단을 올라가고 있었다. 우리가 계단을 거의 다 올라갔을 때 손으로 더듬으며 내려오고 있는 한 신사 분(남자주연, 소설 중반부터 나옴)과 우리는  마주치게 되었다.

“저 아이가 누구냐?” 그 신사 분이 걸음을 멈추면서 그리고 나를 내 려다보며 말했다.

“그냥 꼬마에요.” 에스텔라가  말했다.

그는 체격이 건장한 남성이었다. 그리고 피부색이 몹시도 어두운(짙은) 남성이었다. 머리 크기가 몸에 비해 지나치게 큰 남성이었고, 머리 크기에 호응하기 위함인지 그 남성의 손은 지나치게 커보였다.

그가 자신의 그 커다란 손으로 내 아래턱을 들어 올리더니 촛불에 내 얼굴을 돌려가며 찬찬히 살펴보았다.

이제 보니 그는 나이에 비해 그의 머리 윗부분이 너무 빨리 대머리가 된 경우였다. 그의 검은 눈썹은 너무 텁수룩해서 누워있지 않고 곤두서 있겠다고 우기는 것 같았다.

그의 두 눈은 얼굴에 아주 깊숙이 박혀 있었고, 그의 두 눈은 불쾌할 정도로 날카로워 보였고 사람에 대한 의심이 대단히 많아보였다. 그는 큰, 회중시계(주머니에 넣고 다닐 수 있게 만든 작은 시계)의 쇠줄을 지니고 있었다(쇠줄이 컸다).

그의 얼굴에는 아주 짙은 검은색 반점들이 많았는데, 만약 그가 면도를 하지 않고 내버려두었다면 그곳(검은 색 반점들)에 턱수염과 구레나룻가 낳을 위치였다.

그는 내게 아무런 중요성도 없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그때는  나도 그가 어떤 식으로 내게 중요성을 뛰며 다가올지를 전혀 예측할 위치에 있지도 않았다. 다만 내가 그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호기(좋은 기회)가 때마침 내게 주어진 것이다.

“이봐, 이 동네 아이냐?” 그(변호사, 남자주연, 변호사 시작을 아동 범죄담당변호사로 시작했고 지금은 런던에서 가장 잘 나가는 유능한 변호사임, 미스 해비샴의 고문변호사)가  물었다.

“예, 어르신.” 내(남자주인공, 아직은 꼬마)가 대답했다. “어떻게  여길 왔지?”

“미스 해비샴 마님께서 부르셔서요, 어르신.” 내가 설명했다.

“이런! 얌전하게 굴어라! 소년에 대해서라면 나도 꽤 많은 경험이 있으니까. 너희 소년들은 끼리끼리 모여 나쁜 짓들을 하는 세트야. 자 명심해두어라!” 그가 엄청나게 기다란 자신의 집게손가락 옆을 자기 이빨로 물면서 그리고 나를 노려보며 말을  했다.  “여기선  얌전히 굴어 라!”


퍼스트카지노

www.milkbet.com

제목 글쓴이 날짜
Labor Day Sale 정보!! (164) ross 2019.08.31
무료 영어 스피킹 (534) brian008 2019.08.30
이별의 관한 명언입니다. (198) poop1010 2019.08.30
오늘 새벽에 추웠죠ㅠㅠ?그래서 지혜의 관한 명언을 준비했습니다. (211) 엑스 2019.08.29
가을이 오려는지 비가 내리네요 (213) 임순곤 2019.08.28
노력의 관한 명언입니다. (239) poop1010 2019.08.28
주말 잘 보내세요. (257) 이상순 2019.08.25
결혼식 비용?? (358) 강민구 2019.08.24
오늘 함 웃어보아요~~ (268) 강민구 2019.08.24
주말의날씨 (239) 이루다 2019.08.24
인천경찰, 사설 토토사이트 수사과정서 '150억' 압수 (335) 하이롱베이 2019.08.23
흑인이 롯데리가 갔을 때 반응...ㄷㄷ (424) file 김은아 2019.08.21
무스 (269) 무스 2019.08.21
물체의 형체 (235) 유영 2019.08.20
오늘의 명언 (334) 이루다 2019.08.20
뺨을 때린 사건 (255) 박민 2019.08.20
조국 후보 법무부장관 가능할까? (241) 김덕현 2019.08.20
[날씨]서울·경기 최고 33도…남부지방은 비 (210) 이혁 2019.08.20
영어가 왜 안늘까? (255) brian008 2019.08.19
해외사무직 직원 채용합니다. (239) rich9254 2019.08.19
코미디언부부중에 이혼한 부부가 없는 이유는? (352) file 김은아 2019.08.19
일본 '안가'·홍콩 '못가'·중국 '막혀'…여행업계 ‘패닉’ (237) 이혁 2019.08.19
남편이봐야할명언 (291) 아무개 2019.08.19
은행융자 안돼도 부동산 산다? [미전역] (386) file 단기융자 2019.08.16
은행융자 안돼도 부동산 산다? (285) file 단기융자 2019.08.16
은행융자 안돼도 부동산 산다? (280) file 단기융자 2019.08.16
영어필수회화 (295) 떡판 2019.08.16
좋은 명언 (243) 정수홍 2019.08.16
울산 바가지 장난 아님 (302) 하루이 2019.08.16
엄마 화장실이 궁금했던 아기고양이 (301) 하루이 2019.08.16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