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지 신청 전 새 카드 신청 피하고
예상치 못한 지출 대비 비상금 마련도


2018년 새해에 집을 살 계획을 세웠다면 올해 11월과 12월은 워밍업 하기에 좋은 타이밍이다. 두 달 동안 잘 준비해서 내년 초부터 목표 달성을 향해 달리는 것이다. 전국 어느 곳에 집을 사던지 상관없이 워밍업 준비는 비슷하다. 재정 상황을 정리하는 것부터 좋은 에이전트를 선택해 돈을 아끼는 것까지 해야 할 숙제들이 많다. 다음 7가지 스텝을 통해 2018년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뤄보자.



■크레딧 점수 체크하기
널리 통용되는 피코(FICO) 점수는 300점부터 850점이 만점으로 높을수록 좋다. 높은 크레딧 점수는 모기지를 받는데 황금 같은 역할을 하는데 통상 740점 이상이면 유리한 모기지 금리를 약속받을 수 있다. 좋은 크레딧 점수로 모기지 금리를 1~2% 낮출 수 있다면 총 대출액에 따라 전체 상환 기간에 걸쳐 수천달러의 이자를 아낄 수 있다.
그러니 지금 바로 체크하고 만약 점수가 낮다면 분주하게 움직여야 한다. 크레딧 리포트에 에러가 있다면 수정을 요구하고, 밀린 빌이 있다면 빨리 갚아야 하며, 크레딧 리밋도 높여둘 수 있다면 그리 하는 게 좋다. 특히 크레딧 카드는 매달 최대한도까지 쓸 필요 없이 30% 이내에서 밸런스를 유지하는 게 크레딧 점수에 유리하다.
■새로운 크레딧카드 금지
모기지 신청을 앞두고 새로운 크레딧카드를 신청해 만들 경우 최상의 이자율을 보장받기 힘들고 심한 경우는 모기지 신청이 거절당할 우려까지 있다.
비은행계 모기지 렌더인 ‘모기지 매스터’의 폴 애나스토스 대표는 “새로운 크레딧카드 계좌를 오픈하는 것은 새로운 라인 오브 크레딧을 만드는 것과 같다”며 “새로운 라인 오브 크레딧은 모기지 신청 식별번호를 바꿀 수 있고 신청 자체를 위태롭게 만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당장 좋은 조건으로 크레딧카드를 만들 수 있어 혜택을 누릴 수도 있지만 모기지를 신청한 뒤에는 장기간에 걸쳐 이보다 큰 이자 부담을 짊어져야 한다. 여기에 연말 시즌에 큰 돈이 드는 물품 구입은 피하는 것이 내년에 계획 중인 모기지 신청에 유리한 점도 잊어서는 안 된다.
■연말에 세워보는 재정 계획
모기지 이외에도 내년에 집을 살 계획이면 상당액의 현금이 반드시 필요하다. 다운페이, 클로징 비용, 이사비용 등이 그것인데 여기에 비상금도 갖춰 두는 것이 좋다.
TD뱅크의 브라이언 베츨러 매니저는 “자체 조사 결과, 집을 산 밀레니얼 세대의 절반 정도가 5,000달러 가량의 예상치 못한 지출로 인한 빚을 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상금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해결책은? 당연히 현금을 저축해 두는 것이다. 
지인들로부터 연말 선물로 쓸데없는 것을 받기 보다 현금이 낫고, 세금보고 후 받을 환급금도 여행 등으로 허비하지 말고 잘 모아둘 것을 전문가들은 권유했다.
■부동산 에이전트 인터뷰하기
이웃이나, 친척이나, 친구나, 친구의 친구가 부동산 에이전트라면 좋다. 그가 좋은 에이전트가 될 수도 있지만 사실 최고의 에이전트를 찾으려면 인터뷰해서 발굴하는 노력이 요구된다.
최고의 에이전트는 관련 지식이 풍부하고, 선량하며, 성실하고, 무엇보다 바이어를 주택 오너로 만들어 줄 수 있어야 한다. 반대로 신입이고, 초보이며, 어떤 때에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지 모른다면 곤란하다. 겨울철은 에이전트들이 비수기이기 때문에 시간을 충분히 갖고 스케줄을 정해 심층 인터뷰하기에 좋은 타이밍이다.
■모기지 이자율 두드려보기
한번이라도 ‘모기지 금리, 사상 최저 수준’ ‘금리 인상기 본격화’ 등의 이야기를 들어 봤다면 모기지를 받을 내년에도 낮은 이자율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이란 사실을 알 것이다. 모든 바이어가 똑같은 금리를 적용받는 건 아니다. 재정 상황에 따라, 어떤 렌더를 만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흥미로운 점은 집값도 셀러와 네고해서 조정할 수 있듯이 모기지도 렌더와 협의해서 조건을 더 좋게 할 수 있다. 클로징 비용도 매우 다양하다. 이를 위해서는 내 집 마련의 길잡이인 에이전트와 잘 상의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모기지 렌더 찾기
원하는 집을 찾기 전에 미리 모기지 렌더를 찾아야 한다. 그래야 얼마를 동원할 수 있는지 예산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럼 어떻게 좋은 렌더를 찾을 수 있을까.
거래 은행이 있다면 일단 은행에 문의하는 것이 좋다. 부동산 에이전트도 렌더를 소개해 줄 수 있다. 여기에 추가로 본인이 더 알아본 다수의 렌더 후보들을 놓고 대출 조건, 비용, 포인트와 클로징까지 걸릴 기간 등을 비교해 보면 된다.
■사전승인 받아내기
모기지 렌더에게 사전승인을 받을 수 있으면 이제 셀러에게 이를 보여주고 본인이 얼마나 준비된 바이어인지 어필할 수 있게 된다. 그럼 사전승인은 어떻게 받을까. 실제 집을 사기 몇 개월 전에 준비할 수 있는 사전승인용 서류들이 있다.
우선 지난 2년간 세금보고 내역과 2년간의 W-2폼, 최근 수개월간의 페이첵 스터브, 과거 모기지 또는 렌트 페이먼트 내역, 크레딧 카드, 학자금 대출, 오토론 등 부채 내역 일체와 자산을 입증할 수 있는 은행 스테이트먼트, 자동차 타이틀, 부동산과 투자 계좌 내역 등이 필요하다. 
<구성훈 기자>

2017110901010002203.jpg

내년에 집을 살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 지금부터 유능한 부동산 에이전트를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