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실직한 뒤 가족을 먹여 살리고자 성당 헌금함 속 돈을 훔친 이탈리아 20대 남성이 가톨릭 사제의 관용으로 처벌을 면하고 새 일자리까지 얻게 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네치아 인근 해변 마을 카오를레의 가톨릭 성지·성당 3곳에서는 올 초부터 헌금함이 텅 비는 일이 자주 일어났다.

 

누군가가 헌금함에서 돈을 빼내어 가는 것으로 의심한 해당 교구 본당 신부 다닐로 바를레세 몬시뇰은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고 경찰은 CCTV 화면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했다. 붙잡힌 범인 23세의 젊은 청년으로 한 가정의 가장이자 최근 태어난 아이의 아버지였다. 양면테이프를 헌금함에 넣는 수법으로 14차례에 걸쳐 총 1,000유로 상당을 훔친 것으로 파악됐다.

 

별다른 전과가 없었던 그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일자리를 잃어 막막한 상황에서 가족을 부양하고자 이러한 일을 저질렀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청년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바를레세 신부가 처벌하지 말아 달라고 탄원했고, 또 이 청년이 해변의 한 유명 리조트 레스토랑에 웨이터로 일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