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가 세계 각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호인정 협약을 위한 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6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 상호인정 협약에 속도를 내달라’는 김부겸 국무총리의 주문과 관련해 “조속히 시스템을 만드는 쪽으로 노력하라는 권고 말씀으로 이해하고 그렇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모두발언을 통해 관련 언급을 했다. 상호인정 협약을 체결한 국가 사이에서는 서로 백신 접종자에 한해 출입국 시 자가격리 등을 면제할 수 있다. 현재 이 협약에 대한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각국에서 발행하는 백신접종 완료 서식의 진위를 상대 국가에서 확인할 방법을 찾는 것이고, 또 하나는 각국이 승인한 백신의 종류가 서로 다른 상황에서 어느 범위까지 ‘접종 완료’로 인정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손 반장은 이와 관련해 “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별로 여러 논의를 하는 중이고, 우리도 미국이나 다른 국가와 함께 이 부분을 실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면서 “진전사항이 있으면 조속히 발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