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본격화된 지 1년만에 미 전국에서 발생한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는 6,600여건에 달하며 이중 1,000여건 이상이 한인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인 것으로 집계돼 증오범죄 피해를 당한 한인들이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안 단체인 ‘아시안퍼시픽정책기획위’(A3PCON), ‘차이니즈어퍼머티브액션(CAA)’과 샌프란시스코 주립대가 함께 운영하는 ‘아시안 증오 중단’(STOP AAPI Hate) 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3월 19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1년여간 전국적으로 총 6,603건의 아시안 증오 사건이 보고됐다.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들 중 한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는 1,100여건으로 전체의 16.6%를 차지했다.

 

중국계가 43.7%도 가장 많았고, 한인은 중국계를 이어 두 번째로 증오범죄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타인종 부자가 지나가는 한인 가족을 향해 눈을 옆으로 찟고 혀를 내밀어 보이는 행위와 함께 아시안을 비하하는 말인 ‘칭챙총’이라고 소리치는 등, 비하 발언부터 폭행까지 다양한 형태의 사건들이 보고됐다고 센터는 밝혔다.

 

아시안 증오 사건 신고는 특히 아시안 증오 범죄가 사회 문제로 더욱 부각된 올해 들어 크게 증가했는데, 전체 6,603건 중 2,410건이 올해 들어(1월~3월) 보고된 것이라고 센터는 설명했다.

 

지난해 3월 19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유형 별로는 언어적 괴롭힘, 비방 또는 이름 관련 사건이 전체의 65.2%로 가장 빈번했다.

 

<한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