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주력 백신을 만드는 화이자가 12∼15세 청소년에 대한 백신 사용이 허가되면 올여름까지 1천만 명의 청소년이 접종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화이자 이사인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2일 CBS방송에 출연해 "FDA가 아주 짧은 기간 내에 청소년에 대한 화이자 백신 사용을 승인하길 희망한다"며 승인 즉시 500만 명이 접종받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화이자는 지난달 초 FDA에 백신 사용 연령을 12∼15세로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현재는 16세 이상 연령대에서만 긴급 사용 승인이 난 상황이다. 미국 나이 12∼15세는 미국에서는 대략 초등학교 고학년에서 고등학교 저학년 연령대다.

 

고틀립 전 국장은 "미국의 12∼15세 청소년은 약 1천700만 명인데, 약 500만 명은 즉각 접종할 수 있다"며 "아마 나머지 500만∼700만 명은 (가을학기) 개학 전 여름 동안에 접종받을 수 있을 것이며 점차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백신을 접종해 감염에 취약한 나이대에서 보호받길 원한다"며 "좀 더 나이가 있는 아이들은 확실히 더 어린아이들보다 감염에 취약하다"고 말했다.

미국 초중고교는 작년 대유행 발생 직후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했다가 성인에 대한 접종에 속도가 붙은 최근 일부 대면 수업을 재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 방송에서 전국의 초중고교가 올해 가을에는 주5일 대면 수업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고틀립 전 국장은 약국 등 백신 접종 사이트에서 청소년에 대한 접종을 시작할 것 같다며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이 이들에게 접종하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자는 생후 6개월에서 11세까지 어린이용 백신도 시험 중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