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회장 김종훈)는 한인 차세대가 애틀랜타 미드타운에서 운영하는 ‘먹자’(공동대표 Peter Chung & Sean Chang) 한국식 통닭 전문식당을 찾아 격려하고 소독티슈 2,000개, 위생마스크 150개, 손제정제 60개, 앞치마 6개 등 지원품을 전달했다.

션 장 대표는 조지아대(UGA) 재학시절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는 사고를 당한 뒤 재활운동을 이겨내고 다시 학교로 돌아갔다. 하지만 캠퍼스에 언덕이 많아 친구 피터 정의 권유로 애틀랜타 다운타운에 있는 조지아주립대(GSU)로 전학해 우정을 만들어 갔다.  

친구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어주는 것을 좋아하던 션은 장애의 몸으로 원하던 외식업계 취업이 어려울 것이라 예상해 좌절해 있을 때 친구 피터가 마음을 합쳐 미드타운에 식당을 열기로 결정했다.  

둘은 한국식 프라이드치킨(KFC - Korean Fried Chicken)을 주류 사회에 소개하자는 계획을 세우고 한국어 ‘먹자’(Mukja) 프라이드치킨과 한국식 양념 소스로 승부를 걸자며 사업을 시작했다. 

외식업협회는 두 한인 차세대가 한국의 맛을 미국인에게 전하는 노력을 응원하고 격려하고자 8일 식당을 방문했다. 이근수 명예회장은 지원품을 전달하며 “손자같은 두 대표들의 우정, 의리, 도전이 자랑스럽고 대견하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도 동석해 두 청년을 격려했다.

김종훈 회장은 “한인 차세대들이 외식업에 종사하며 한인1세들이 어려워하는 디지탈화된 경영 전문성, 마케팅 창의력, 고객관리 순발력을 겸비하여 한인 외식업계를 이어가는 모습이 한인 외식업계의 희망”이라며 “앞으로 외식업에 관심을 가진 한인 차세대들을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요셉 기자

동남부외식업협회 이근수(왼쪽) 명예회장과 김영준(오른쪽) 총영사가 8일 미드타운 '먹자' 식당을 방문해 위생용품을 전달하고 피터 정 대표를 격려했다.
동남부외식업협회 이근수(왼쪽) 명예회장과 김영준(오른쪽) 총영사가 8일 미드타운 '먹자' 식당을 방문해 위생용품을 전달하고 피터 정 대표를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