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루스 경찰서가 로비와 주차장을 주민안전을 위해 온라인 거래 만남장소로 제공한다.

온라인 거래를 위해 나섰다가 위험에 처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경찰서가 범죄예방을 위해 적극 나선 것이다.

크레이그리스트, 페이스북, 네스트도어 등 소셜미디어와 구매 앱을 통해 물건을 사고 팔 때 안전한 장소로 둘루스 경찰서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3276 Buford Hwy에 있는 둘루스 공공안전센터 주차장, 혹은 통상의 업무시간 내 경찰서 로비를 ‘만남 장소’(MeetUp Spot)로 사용할 수 있다. 이곳에는 감시카메라가 작동하고 있다.

이마저도 불안하다면 요청을 하면 경찰관이 거래 장소에 입회할 수 있다. 요청전화는 770-476-4151.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