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쳐서 쓸만한 게 없다. 처음부터 모든 것을 세워야 할 판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과 관련한 전임 트럼프 정부의 전략 부재가 충격적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CNN방송은 21일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정부로부터 이렇다 할 만한 것도 없는 코로나19 백신 배포 계획을 물려받았고, 이는 신행정부에 중대한 도전이 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바이든 행정부가 근본적으로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는 게 분명하다면서 "(트럼프 정부의) 완전한 무능을 더 확인시켜줄 뿐"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백신 배포 계획을 포함해 트럼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책이 고쳐서라도 쓸만한 게 없다며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바이든 인수위원회 시절 코로나19 업무를 관장한 참모 중 일부는 인수위가 트럼프 정부로부터 협조와 정보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점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정부에 지나치게 비판적이지 않도록 조심하길 원했다고 한다.

비판 일변도로 나갈 경우 비협조적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도 전날 "거의 1년 동안 미국인들은 코로나에 대응하려는 종합적인 접근은 고사하고 연방정부에 어떤 전략도 기대할 수 없었다. 우리는 그 실패의 비극적인 희생을 봐왔다"고 트럼프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정부는 인수위 기간 가장 충격적인 것 중 하나는 트럼프 행정부의 백신 배포 전략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고, 특히나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이후 몇 주 동안에도 마찬가지였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런 토로들은 코로나19 극복을 국정 최우선 과제로 꼽아온 바이든 행정부가 이를 타개하는 데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CNN은 "백악관은 이제 대선 기간과 정권이양 단계에서 대유행 상황을 뒤집고 트럼프와는 완전히 다르게 하겠다던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이행하라는 강한 압박에 직면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 이내에 1억 회분의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공언해왔다. CNN은 "이 목표는 바이든 취임 첫해의 성공 여부를 결정지을 것"이라고 했다.

당장 바이든 행정부는 전임 정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정확하게 어떤 일을 했는지 사실확인 과정을 거쳐 전국에 백신 유통과 접종이 실제로 어떤 상황에 놓여있는지를 빨리 파악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 연방시설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우리가 여기서 할 많은 약속 중 첫 번째"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2일차인 이날도 접종 및 검사와 관련한 조치, 안전한 등교와 여행을 위한 조치 등 대유행 통제를 위한 국가전략을 공개하면서 코로나19 극복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검사량을 대폭 늘리기 위해 코로나19 검사 위원회도 설립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치료법 연구를 촉진하고, 관련 데이터 수집·분석을 강화하는 한편 연방 기관이 노동자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지침을 만들어 시행하도록 지시하는 내용 등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얀힙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