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역대 최고 판매기록을 달성한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KMA)은 영업일수 감소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비자들의 재택이 길어지고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11월 총 4만7,897대를 판매했다.

쏘울, 셀토스, 스포티지, 쏘렌토, 텔루라이드, 세도나 등 기아차 SUV 라인업은 11월 전체 소매 판매의 65%를 차지하며 인기를 이어갔다.

신형 K5는 동 차급의 지속적인 판매감소에도 불구, 전 모델인 옵티마와 비교 전년 대비 8% 판매량 증가를 달성하며 11월 중형 세단 판매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기아자동차 미국 판매법인 빌 페퍼 영업담당 부사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규제가 강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아자동차 판매는 11월에 활발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텔루라이드와 마찬가지로 2021년 쏘렌토 모델이 딜러에 도착하기 전부터 이미 판매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쏘렌토를 포함 기아 전체 모델에 대한 소비자의 인기로 기아차의 호조는 내년 1분기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흥률 기자>

 

전 모델인 옵티마와 비교 전년 대비 8% 판매량이 증가한 K5. [기아자동차 제공]
전 모델인 옵티마와 비교 전년 대비 8% 판매량이 증가한 K5. [기아자동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