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 뒤 24시간 내 배포…바로 접종 개시

"초고속 작전팀, 위험군 규모 아닌 인구 기준으로 초도물량 배분"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다음달 10일 이후 곧장 배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밝혔다.

에이자 장관은 이날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젝트인 '초고속 작전' 브리핑에서 "모든 게 잘 진행되면 우리는 12월 10일 이후 곧장 백신을 배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12월 10일은 식·의약품에 대한 심사·승인 등의 권한을 가진 복지부 산하 식품의약국(FDA)의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원회'(VRBPAC)가 회의를 열고 제약사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심사하는 날이다.

 

에이자 장관은 "우리는 FDA 승인 후 24시간 이내에 64개 관할구역 전체에 백신을 배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고 나면 제품(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64개 관할구역은 미국 50개 주와 미국령 사모아와 괌, 북 마리아나 제도, 푸에르토리코 등 5개 미국령, 시카고·휴스턴·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뉴욕시·필라델피아·워싱턴DC 등 6개 도시 등을 일컫는다.

에이자 장관은 "우리가 선택한 민간부문 파트너 중 하나인 CVS 헬스는 FDA 승인이 떨어진 지 48시간 이내에 최우선 순위 집단 중 하나인 요양시설 입소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 공영 방송인 NPR은 권역별 백신 초도 물량 배정이 '위험군'의 규모가 아닌 '성인 인구'를 기준으로 이뤄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초고속 작전팀의 최고위급 관리는 전체 성인 인구를 기준으로 640만회 분의 백신을 배분했다고 밝혔다.

에이자 장관은 이에 대해 "단순한 원칙을 유지하려 한다. 그것이 가장 공정하고 일관성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단순히 인구를 기준으로 한 백신 배분은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Advisory Committee on Immunization Practices)의 권고를 따르지 않는다는 뜻이다.

그동안 정부의 백신 배분 계획에서 중심 역할을 해온 ACIP는 고위험군 규모에 따른 배분을 권고한 바 있다.

앞서 폴 망고 보건복지부 정책담당 부실장도 지난달 23일 브리핑에서 CDC 자문그룹에 의해 확인된 의료진, 시설거주노인, 공장 근로자 등 고위험군 수를 기준으로 백신을 보내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CDC는 자문그룹은 이 권고를 토대로 접종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고, 다수의 주 정부 당국도 이 가이드라인에 따라 한정된 초기 물량의 접종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제출하고 대상자 명부 작성 등 작업을 진행중이다.

자문위원회 위원인 그레이스 리 박사는 이에 대해 "과정상의 투명성은 대중의 신뢰와 결부되어 있다. 팬데믹 상황에서 진행되는 코로나19 백신 프로그램의 성공에 그것(투명성)이 중요하다"며 "그래서 위원회가 매달 공개 회의를 열고 숙고한 내용과 우려를 공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