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주택소유주들의 모기지 체납률이 지난 21년이래 최고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통계회사 코오로직사 발표에 따르면 7월의 120일 연체율은 2019년 7월 0.12%에서 1.4%로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수치는 1999년 통계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고수치이며 경기부양법에 따라 모기지유예를 받은 주택소유주를 포함했다.이같은 위기는 다른 보고서에도 나타났다.

 

7월의 90일이상 연체론의 비율도 전년동기의 1.3%에서 4.1%까지 급등했다. 이는 지난 2014년 이래 최고의 수치이다. 미 전역 50개주에서 모기지 체납건수는 계속 상승중인 것으로나타났다. 뉴욕의 7월 연체율은 전년동기 4.3%에 비해 10%로 치솟았으며 뉴저지는 4.5%에서 9.6%로 상승했다. 플로리다의 경우는 4.1%에서 8.6%로 올랐다. 경제전문가들은 이같은 상황이 지속된다면 2021년 말까지 200만개의 론이 연체될 것으로 보고 있다.

 

모기지를 유예받은 주택소유주들도 마감시한이 다가오는 가운데 경기부양 패키지가 통과되지 않으면 페이먼트를 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높은 실업률도 이러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경제전문가들은 일자리수가 다시 늘어나고 주택소유주들의 수입이 늘어나야 모기지 연체율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흥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