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세포는 피부뿐 아니라 장에서도 매일 수백만 개씩 죽는다.

그래서 장의 줄기세포는 장 내벽의 상피 세포를 끊임없이 새것으로 바꿔야 한다. 생쥐의 경우 장 내벽 세포가 3~5일을 주기로 완전히 새로 교체된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줄기세포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대장암(직장암 또는 결정암)이 생길 수 있다. 지방산은 장 줄기세포의 세포 재생에 매우 중요한 성분이다. 

 

그런데 장에 식이 지방이 너무 많으면 줄기세포 수가 증가해, 대장암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동물 실험 결과가 나왔다.

미국암협회 통계를 보면, 대장암은 미국에서 남녀 모두 세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올해 들어서만 10만 2,420명의 미국인이 대장암으로 사망했다.

럿거스대 예술과학대의 마이클 베르치 유전학과 부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논문을 저널 ‘위장병학(Gastroenterology)’에 제출했다.

이 대학이 25일 공개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서로 협응해 장 내벽의 정상 기능을 촉진하는 HNF4A와 HNF4G 두 유전자를 이번에 발견했다.

생쥐 실험 결과, 이들 두 유전자가 비활성 상태면 장의 줄기세포 수가 감소했다. 이들 유전자는 줄기세포가 지방을 태워 에너지를 공급하게 돕는다고 한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서양식’ 고지방 먹이를 공급한 생쥐는, 장의 줄기세포 수가 증가할 수도 있다는 걸 연구팀은 확인했다. 이는 고지방식이 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걸 시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