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경찰 다짜고짜 수갑

스타벅스 인종차별 논란

동영상 공개... 전국 공분

대표 "만나서 사과 원해"



스타벅스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앉아있던 흑인 남성 2명이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전국적으로 공분이 일고 있다. 파문이 확산되자 스타벅스 대표가 사과에 나섰지만 여전히 진정되지 않고 있다.

지난 12일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시내의 스타벅스 매장에 갑작스럽게 경찰 6명이 출동했다. 스타벅스 매장 직원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자리에 앉아있던 흑인 남성 2명에게 다가갔고, 곧바로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 이들은 사업 논의를 위해 스타벅스 매장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다른 백인 남성이 "이들이 대체 무슨 잘못을 했기에 경찰까지 출동한 것이냐"고 따졌고, 다른 고객들도 "흑인 남성들이 체포될만한 일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현장에서 스마트폰으로 촬영된 영상은 트위터에서 300만 뷰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현지 누리꾼들 사이에서 명백한 인종차별이라는 공분이 확산하고 있다. 체포된 흑인 남성 2명은 무혐의로 즉각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파문이 확산되자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는 14일 밤 "체포된 2명의 흑인남성을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를 통해 밝혔다. 존슨은 "문제의 동영상을 보는 것은 매우 힘들었고 그곳에서 일어난 행동은 결코 우리의 미션과 가치를 대변하는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존슨은 "통상 나쁜 고객들을 응대하는 훈련을 받지만, 그날 경찰을 부른 것은 잘못됐으며 매니저는 결코 그들이 체포되거나 일이 확대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존손의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파문은 가라 않지 않고 있다. '흑인 생명도 중요하다' 단체는 "존슨의 변명은 체면치레용"이라며 비판에 가세했다. 

필라델피아 경찰 당국은 현재 이번 사태에 대해  내부 조사에 들어갔다.  이우빈 기자 



201804142222285a1.jpg

필라델피아의 한 스타벅스 매장서 흑인 남성을 체포하는 경찰 <유튜브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