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룡연 폭포를 떠나면서 언제 또 올수가 있을까 기약할 수 없는 분단의 한을 원망하면서 일정에 따라 삼일포에 도착했다.  

호수 둘레가 8키로나 되는 삼일포는 옛날 왕이 관동팔경을 하루 일경씩 돌며 구경하다가 아름다운 삼일포 경관에 취해 3일간 체류를 했다고 해 삼일포라고 부르게 됐다고 한다.  연꽃 바위에 올라가 보니 금강산 일만이천봉이 호수에 그림같이 떠오르고 해가 질때까지 변해가는 절경이 천하일품이다.  

짜여진 일정에 따라 삼일포와 금강산을 떠나면서 남북 분단이 언제 해소가 되고 민족이 평화를 누리게 될지 깊은 상념에 빠졌다.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손님이 거의 없고 예쁜 여종업원 3명과 남자가  2명이 있는데 남자들은 감시하는 기관원들이었다. 여종업원들은 우리가 자유분망하게 떠들며 커피와 음료수를 사 먹고 남한식으로 여종업원들에게 마구 농담을 하고 천진난만하게 행동하는 것이 재미있는지 함께 웃으며 시간을 보내다 우리가 떠날 때 손을 흔들고 무척 서운해했다.  

휴전선과 가까운 거리라 콩크리트, 탱크 저지선들이 설치돼 있고 해변가 고속도로변에는 전기 철조망까지 흉물스럽게 설치돼 있다.  

남북한은 전쟁이 끝난 것이 아니라 잠시 쉬고 있다는 증거다.  아무런 힘도 능력도 없이 막연하게 남북 통일의 물고를 트는 역활을 해 보겠다고 또 북한의 개방에 대한 씨앗을 뿌리고 싶은 뜻으로 방북을 했는데 불신과 이념의 벽이 너무 견고하고 높다.  

홍천과 원산 사이 고속도로변에는  어린 국민학교 학생들이 선생님 인솔하에 피서리를 하고있는 안타까운 실정이다. 

원산에서 하룻밤 쉬게 된 우리는 유명한 생선회 집이 없냐고 아내원에게 물으니 좋은 횟집이 얼마든지 있다며 저녁은 횟집으로 정하겠다고 했다. 사실 우리는 생선회보다 북한사회를 좀더 자세히 알고 싶었기 때문이다.  

안내된 횟집은 재일동포가 운영하는 식당이라는데 시설과 구조가 빈약하고 왠지 급조된 것만 같았다. 우리가 자리를 잡자 옆방에서 웃고 야단법석이라 안내원에게 물어보니 단체손님 같은데 알아 보겠다고 나갔다온 후 경사로운 결혼식 피로연인데 같이 가서 한 잔 나누고 축하해 주자고 해 참석하게 됐다.  신랑 신부 가족들과 친구들 30여명이 춤을추고 노래를 부르는데 분위기가 어색하고 너무나 부자연스러웠다. 

간단히 축하 인사를 하고 자리로 돌아와 술잔을 돌리는데 안내원이 북조선에서는  크고 작은 결혼식이 그칠 날이 없다고 자랑을 했다.  생선회는 신선하지도 않고 맛도 별로라 일찍 저녁을 끝내고 숙소로 돌아 왔다. 

그런데 그날 저녁 일행들 거의 다 배탈이 나고 설사를 하는 등 큰 고통을 당했다.  생선회가 문제가 된 것이 틀림이 없다.  아침 일찍 심중구씨와 나는 호텔을 빠져 나와 감시자들이 따라오나 살피며 아파트 뒷골목을 살펴보니 큰 길 옆과는 전혀 다르게 가난이 찌들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