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은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자 모든 연방기관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22일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하면서 이는 코로나19 사망자 50만 명이란 "침통한 이정표"를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조기는 닷새 동안 게양될 예정이라고 사키 대변인은 덧붙였다.

 

사키 대변인은 "오늘 오후 대통령 부부와 부통령 부부는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미국민 50만 명에 대한 침통한 이정표를 기릴 것"이라며 "해 질 무렵 촛불 점화 기념식 중에 모든 미국인이 묵념 순간에 합류할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촛불을 밝히며 대유행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연설한다"면서 "미 전역의 미국민과 그 가족에게 안긴 희생의 규모를 강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공중보건 지침 준수와 예방접종 등 협력을 통해 대유행 국면을 전환할 미국인의 역량을 강조할 것이라고 백악관 관계자는 전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이날 현재 51만1천61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감염자는 2천878만220명이다.

한편 유럽연합(EU)이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해 회원국과 미국 간 비공식 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 사키 대변인은 "유럽 내 미 동맹들은 여전히 이란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란은 대화 제안에 대해 러시아, 중국 등 파트너들과 협의한 뒤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키 대변인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적절한 시점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과 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지난 18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를 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해 대부분의 국가 정상은 실권자인 무함마드 왕세자를 카운트파트로 대해왔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사우디와의 관계 재조정에 나서겠다며 사실상 그의 지위를 격하시켰다.

<연합뉴스>

백악관에 조기가 내걸린 모습
백악관에 조기가 내걸린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