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2~5위 모두 지난주…일일신규 확진 23만5,000여명

입원환자 13만1,000여명…40여일째 10만명 넘어 의료붕괴 위기

 

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사망자가 4,500명 가까이로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존스홉킨스대가 12일 오후 8시30분을 기준으로 집계한 '최근 24시간 내 코로나19 사망자'는 4,470명으로 이번 사태가 발생한 이후 가장 많았다.

CNN방송에 따르면 이전까지 사망자가 가장 많았던 날은 7일로 4,194명이었다.

 

하루 사망자가 많은 순서로 3~5위는 8일(3,939명)과 6일(3,854명), 5일(3,767명) 등으로 모두 지난주였다.

 

지난주 일평균 코로나19 사망자는 3,223명으로 CNN방송은 2001년 9·11테러 때 2,977명이 목숨을 잃은 것을 언급하며 "그때보다 매일 몇백명이 많다"고 전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23만5,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2,283만7,000여명과 38만여명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상황을 집계하는 '코비드 트래킹 프로젝트'에 따르면 이날 현재 입원환자는 13만1,326명으로 지난달 2일 이후 42일째 10만명을 웃돌았다.

미국 코로나19 상황은 악화일로다.

최근 연말·연초 여행·모임 여파가 반영되면서 상황이 더 안 좋아졌다.

대규모 백신접종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지만 확산세는 아직 꺾이지 않았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 전역에 총 2,769만6,150회분의 백신이 미전역에 배포됐고 이 가운데 33.6%인 932만7,128회분이 실제 접종됐다.

이날 CDC는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오는 2세 이상 항공편 승객에게 코로나19 음성판정 서류를 요구하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조치는 26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또 미정부는 26억3,000만달러를 들여 르제네론사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125만회분을 추가로 구매해 총 공급량을 150만회분으로 늘리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내 미입원 코로나19 환자에 항체치료제를 보급할 계획으로 백신에 항체치료제를 더해 '이중방역'을 구축할 계획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