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간 재단 조언하는 간을 지키기 위한 방법 13



1 건강한 적정 체중을 유지한다=비만이거나 과체중이면 지방간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또 비만과 관련된 지방간은 간에 지방이 5% 이상 축적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는데, 최근 간질환 중에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질환 중 하나다. 체중 감량은 간에 지방이 쌓이는 것을 막는 데 매우 중요하다.

2 균형잡힌 식사를 한다=고 칼로리 음식, 포화지방, 흰 쌀밥이나 흰 식빵, 파스타 같은 정제된 탄수화물 음식, 설탕 섭취는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조개는 충분히 익지 않았거나 날 것으로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단으로, 채소, 과일, 통곡물을 먹는다. 붉은 육류는 적게 섭취하며, 유제품은 저지방으로 치즈는 조금만 섭취한다. 지방은 좋은 지방으로 선택하는데, 단일 불포화지방산과 다가 불포화지방이 들어 있는 오일, 견과류, 씨앗류, 생선 등을 섭취한다. 수분 섭취도 필수적이다. 물을 많이 마신다.

3 운동은 규칙적으로 한다=꾸준히 운동하면 중성지방을 에너지 연료로 제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지방에 간이 쌓이는 것을 줄일 수 있다.

4 독소를 피한다=간은 해독기관이다. 독성물질은 간세포를 손상시킨다. 집안 청소 세제 및 에어로졸 제품(공기 중에 분사되는 청소 세제나 혹은 실내 냄새제거용품 등), 살충제, 화학물질, 첨가제 등에 직접 노출되는 것을 최대한 최소화한다. 에어로졸 제품을 사용하면 환기가 충분히 되는 곳에서 사용하고, 꼭 청소용 마스크를 착용한다. 담배는 당연히 금연.

5 술은 책임감 있게 마신다=술도 담배처럼 여러 건강 문제를 야기한다. 간세포를 파괴하거나 손상시킬 수 있으며, 간에 상처를 남길 수 있다. 술을 마신다면 마시는 양에 관해 주치의와 상담해보는 것이 좋다. 술도 완전히 끊거나 마신다면 적당히 마신다.

6 불법 약물 사용을 피한다=2014년 ‘전국 약물남용 조사 연구’(National Survey on Drug Use and Health, NSDUH)에 의하면 12세 이상 미국인 약 2,100만명이 불법 약물 사용자로 보고됐다. 불법 약물로는 마리화나/하시시, 코케인, 헤로인, 환각제, 흡입제, 의사 처방의 항 정신약물(진통제, 진정제, 각성제 등)이 포함된다.

7 오염된 주사기 사용을 피한다=주사기 사용이 마약만 관련된 것은 아니다. 병원에서 오염된 주사기 사용으로 인해 감염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지만 위생적으로 안전하지 않은 곳에서의 주사바늘 사용은 주의해야 하며, 오염된 바늘 사용은 즉각적인 후속 케어가 필요하다. 문신이나 바디 및 귀 피어싱은 깨끗하고 안전한 곳에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

8 타인의 혈액과 접촉했을 때는 병원으로=타인의 혈액에 노출됐을 때는 즉시 의사에게 문의한다. 정 걱정되는 일이 발생했다면 즉시 가까운 응급실로 간다.

9 위생 용품을 공용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면도기, 칫솔, 손톱깎이 등 개인적인 위생용품을 가족끼리도 함께 사용하지 않는다. 미세한 혈액이나 타액 등이 혹시라도 감염된 상태로 서로 공유될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10안전한 성생활을 한다=안전하지 않은 성생활, 성생활 파트너가 많은 경우 등은 B형, C형 간염 발병 위험을 높이는 행위다.

11손을 잘 씻는다=비누와 따뜻한 물로 손을 자주 씻는다. 화장실 사용 후, 기저귀를 갈 거나 음식을 준비하기 전, 음식을 먹기 전에 꼭 손을 닦는다.

12약물은 설명서대로 복용한다=약을 잘못 복용하거나, 혼합해 복용하거나, 너무 과 복용하면 간이 손상될 우려가 높다. 또한 술과 약을 함께 복용하지 않는다. 꼭 같은 시간에 먹는 것만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다. 어떤 약을 복용할 때는 꼭 금주하며, 술을 멀리한다.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오버-더-카운터, 건강 보조제, 한약, 허브 등 여러 민간요법 등에 대해서도 복용 전에는 꼭 주치의에게 상담한다.

13백신을 맞는다=A형, B형 간염 백신은 나와 있지만, C형 간염에 관해서는 백신이 없다. C형 간염은 치료제가 나와 있지만 고가이다. B형 간염 백신에 대해 주치의에게 문의해본다.  



2018061901010005737.jpg
하루 3잔 이상 커피를 마신 사람은 간 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21% 낮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