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아가페(회장 제임스 송)는 30일 조지아주 웨이크로스 주립교도소 재소자와 교정 직원에게 개인 위생제품을 전달하며 한인들의 사랑을 전했다.

미션아가페는 조지아주 웨이크로스에 위치한 주립교도소를 매년 봄, 가을에 방문해 사랑을 나누고 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직접방문이 어렵게 돼 직원을 메이컨으로 불러 사랑을 담은 물품을 전달했다. 이 직원은 현재 웨이크로스 교도소에서 6명의 확진자가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미션아가페가 이날 전달한 물품은 조지아애틀랜타뷰티협회(회장 손영표) 제공 마스크 2,000매, 스와니순복음교회(담임목사 고영용) 기탁 손소독제 500개, 그리고 미션아가페가 마련한 장갑 1,000장 등이다.

교도소 직원 에드워드 존슨씨는 물품을 수령한 후 “외부인 교도소 방문 및 접견이 수개월째 금지돼 있다”면서 “지난 4월 미션아가페가 보내준 마스크를 지금까지 잘 사용하고 있으며, 다시 후원해준 한인사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미션아가페는 매주 토요일 샌드위치 200개를 시온연합감리교회(목사 송희섭)에서 만들어 다운타운 셸터에 전달하며 코로나19 전염병 사태에도 꾸준하게 사랑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조셉 박 기자

미션아가페 제임스 송 회장, 이은자씨 등이 30일 웨이크로스 주립교도소 직원에게 위생용품을 전달하고 있다.
미션아가페 제임스 송 회장, 이은자씨 등이 30일 웨이크로스 주립교도소 직원에게 위생용품을 전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