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사진·연합)이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실전 경기 등판에 나선다.

김광현은 22일 오전 10시5분(LA 시간)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테디엄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 개막전에 출전한다.

마이크 실트 감독은 20일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김광현과 브렛 세실을 시범경기 첫 경기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매체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구단은 김광현을 선발 혹은 불펜 자원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김광현은 첫 등판에서 2이닝을 책임지며 선발 경쟁을 펼칠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12월 2년간 800만 달러의 계약을 맺고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었다. 세인트루이스는 계약 직후 김광현에게 향후 일정을 통보했다. 선발 자원으로 테스트하기 위해 시범경기 개막전에 투입할 것이라고 고지했다.

이에 김광현은 비시즌 기간 몸 상태를 빠르게 끌어올렸고, 세인트루이스 구단 스프링캠프가 열리기 전까지 친정팀 SK 와이번스 스프링캠프에서 옛 동료들과 치밀하게 준비했다.

이달 초 세인트루이스 캠프에 입성한 김광현은 3차례 불펜피칭과 한 차례 라이브 피칭(실전 경기처럼 타자를 상대하는 피칭 훈련)을 소화하며 출격 준비를 마쳤다. 김광현은 메츠전 이후 2~3경기에 추가 등판해 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다.

당초 김광현은 선발 경쟁에서 밀리는 듯했다. 그러나 선발 요원 마일스 마이컬러스가 팔꿈치 부상으로 개막 엔트리 합류가 불발되면서 선발 투수로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시작할 가능성이 커졌다.

한편 김광현이 상대해야 할 메츠는 이날 두 팀으로 나눠 스플릿 경기를 치른다. 세인트루이스전엔 지난 시즌 10승13패 평균자책점 3.22를 기록한 마커스 스트로먼이 출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