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후에는 비타민 D 결핍이 퇴행성 요추질환으로 발생하는 요통의 가장 큰 위험요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 상하이 퉁지대학 의대의 쉬하오웨이 교수 연구팀이 허리 디스크(추간판 탈출증), 척추관 협착증 등 퇴행성 요추질환이 있는 폐경 여성 23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가 12일 보도했다.

폐경 후 퇴행성 요추질환의 위험 요인은 비타민D 결핍, 흡연, 골다공증, 과체중이며 이중 심한 비타민D 결핍이 가장 큰 위험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퇴행성 요추질환에 의한 요통 발생 가능성은 ▲심한 비타민D 결핍(혈중 수치 10ng/mL 이하)이 5.79 ▲흡연 4.18 ▲골다공증 3.33 ▲비타민D 결핍 내지 부족(혈중 수치 10~30ng/mL) 3.03 ▲과체중 1.18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혈중 비타민D 평균 수치는 19.38ng/mL로 75%가 비타민D 결핍, 13%는 10ng/mL 이하의 심한 비타민D 결핍이었다. 혈중 비타민D 수치가 정상 기준치인 30ng/mL 이상인 경우는 12.5%에 불과했다.

비타민D는 뼈 형성에 사용되는 칼슘 흡수를 도와 뼈 건강에 필요한 만큼의 혈중 칼슘 수치가 유지되게 한다.

이 연구결과는 북미 폐경학회 학술지 ‘폐경’ 최신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