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협 사업 총회 개최

부회장에 백성봉 목사

 

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회장 남궁전 목사)가 2020년도 사업총회를 23일 시온한인연합감리교회(담임목사 송희섭 )에서 개최했다.

이날 “사울왕의 결말을 생각합시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담당한 백성봉 목사는 “우리의 생각이 아닌 하나님의 뜻을 청종하고 순종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교협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진행된 사업총회에서는 지난해 사업결산과 회계보고 및 감사 보고, 2020년 사업계획과 예산안이 인준됐다.

교협은 2020년 주요사업으로는 청교도400주년 기념예배(2월23-24일), 부활주일 연합 새벽예배(4월12일), 청소년 복음화 대회(8월중), 복음화 대회(9월16-20일), 애틀랜타지역 중고등부 연합 수양회(12월 예정)등이 보고됐으며 총 예산은 66,522달러다.

남궁 전 회장은 “300여 애틀랜타교회 중 80여 교회가 교협에 가입돼 있다”고 설명하고 “교협의 활성화를 위해 모이기에 힘쓰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교협측은 회계 2019년 애틀랜타 교회협의회 회장 이제선 목사에게 감사패를, 이순희 장로에게 공로패를 전달하고 신혜경과 ACOM 오카리나팀이 특별연주 했다.

한편 교협은 이날 협회 조직을 확정했다. 부회장에 백성봉 목사에 이어 주요 임원진들은 ▶평신도 부회장 송지성 ▶총무 김성범 ▶부총무 권석균 ▶회계 이순희, 부회계 김순영 ▶이사장 김성구 ▶이사회 서기 이제선 ▶감사 류도형, 이석주 등이며 서기는 아직 공석이다. 윤수영기자

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가 지난 23일 2020년도 사업총회를 열고 임원진을 확정했다.
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가 지난 23일 2020년도 사업총회를 열고 임원진을 확정했다.
남궁 전 회장이(왼쪽) 직전회장 이제선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남궁 전 회장이(왼쪽) 직전회장 이제선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회계 이순희 장로에게 공로패를 전달했다.
회계 이순희 장로에게 공로패를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