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터키주가 불체자 단속을 위한 강력한 주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일 대니 캐롤(왼쪽 두 번째) 주 상원의원이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정부들의 불체자 보호 조례를 금지하고, 경찰 등 주 정부 공무원들이 이민단속에 참여하도록 하는 법안 추진 계획을 밝히고 있다.왼쪽은 존 블랜튼 주 하원의원, 오른쪽은 대니얼 캐메론 주 검찰총장.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