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퀘어 데이빗 심 사장

 

미국 유명 IT회사 사장을 맡아왔던 시애틀 한인 2세가 최고경영자(CEO)까지 겸하게 되면서 명실상부하게 회사 경영의 총책임자가 됐다.

주인공은 평통 시애틀협의회 수석부회장을 지내는 등 시애틀 한인사회에서 널리 알려진 심재환씨의 장남인 데이빗 심(37·한국명 심우석)씨이다.

미국 1위인 위치기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업체인 포스퀘어(Foursquare)는 6일 심 사장을 최고경영자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포스퀘어는 CEO를 맡아왔던 제프 글루엑이 회사를 떠나고 그 자리를 심 사장이 맡게 되며 그는 사장 및 CEO, 이사회 상임이사로 1인3역을 맡게 된다고 밝혔다. 포스퀘어는 지난 6월 스냅챗으로부터 플레이스드(Placed)를 인수, 합병하면서 심씨를 사장으로 영입했었다. 

 

심씨는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포스퀘어 사장은 물론 시애틀에 본사를 둔 플레이스드의 최고경영자를 맡아 시애틀과 뉴욕을 오가며 활동을 해왔다.

플레이스드는 심씨가 창업해 대박을 터트렸던 스타트업 회사다. 심씨는 지난 2011년 온라인 광고가 실질적으로 오프라인 매출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 파악해 모바일 광고업주들에 제공하는 서비스인 ‘모바일 광고 어트리뷰션’ 회사인 플레이스드를 창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