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트로이트 폭력범죄 최다 오명

 

한때 미 최대 공업도시로 명성을 날렸던 디트로이트가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27일 경제전문매체 24/7 월스트릿저널이 지난달 공개된 미 연방수사국(FBI)의 ‘2018 범죄 통계 보고서’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폭력 범죄가 가장 기승을 부린 도시는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였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스탁턴시가 가장 위험한 도시 10위에 올랐다.

디트로이트의 폭력범죄 발생건수는 인구 10만명당 2,008건으로 가장 많았다. 

 

미국 평균은 10만명당 369건으로 3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에서 폭력범죄가 가장 심각했던 해는 1991년으로 10만명당 758건이었다.

디트로이트의 폭력 범죄 건수도 예년보다 줄었지만 여전히 전국 평균보다 훨씬 높았다. 작년의 경우 전국 평균치의 5.4배에 달했다.

2018년 261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으며 빈곤율 37.9%, 실업률 9.0%를 기록했다.

디트로이트에 이은 인구 10만명당 폭력 범죄 건수 2위는 테네시주 멤피스(1,943건)였고 3위 앨라배마주 버밍햄(1,912건), 4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1,833건), 5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1,800건) 순이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스탁턴시(1,400건)가 유일하게 상위 10위에 올랐다.

상위권에는 제조업의 중심지였던 중서부 도시들이 다수 포함돼 있었고, 대부분 빈곤율과 실업률이 미 평균보다 높았다.

24/7은 인구 규모가 10만명 이상인 294개 도시를 대상으로 살인·강도·강간·가중폭행 등의 폭력범죄 기록을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