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4411.JPG
지난 7일 둘루스 자신의 미용실에 전 남편에게 총격 살해 당한 고 이미영(48)씨의 장례식이 11일 오후 노크로스 리 장의사에서 열렸다.  이날 장례식에는 고인의 두 딸을 비롯해 많은 조문객이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고인의 큰 딸은 "엄마의 음식, 옷들, 모든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데 엄마가 없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는다"며 울음을 터뜨려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추모객들이 고인의 딸들을 안아주며 위로하고 있다.  이인락 기자 

IMG_4416.JPG


2012048d7da068afdf5103d9514859a8.JPG